작가 김영하가 기억하는 전두환 대통령 시절 인물비평집

작가 김영하는 2014년 12월 8일 방영된 SBS 힐링캠프에서 자신이 대학생이었던 1980년대 후반의 전두환 대통령 시절은 핑크빛 미래를 꿈꿨던 폭풍성장기, 팽배했던 낙관주의, 이전보다도 나아질 거라는 확신이 들었던 시기, 취업 걱정은 없었던 시절, 낭만을 즐겨도 되었던 시절, 뭘해도 괜찮을 것 같던 사회분위기, 밥 굶을 거라고 생각 안했던 시기, 앞으로 나아질 날만 기대했던 시대라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시대는 6.25 남침으로 수백만 동족을 죽인 김일성을 조문하는 특정지역 대학생, 깡패, 조폭, 빨갱이, 데모꾼을 뺀 평범한 일반시민들에겐 풍요롭고도 행복했던 시기였다. 무신을 무시하는 문신정권의 오만과 무능한 문민정부의 질투만으로는 불가능한 시대였다는 의미다.

(전두환 경제교사 경제수석 비서) 김재익은 자신이 추구하는 정책방향을 (전두환에게) 주입시키기 전에 몇 가지 중요한 경제원리를 깨우쳐주었다. 첫째로 경제현상이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지 정부가 힘으로 이끄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철저히 교육시켰다. 둘째로 나라든 군대든 가정이든 간에 흑자를 내야 하고 그러려면 고통을 참아가는 인내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셋째로 경제학에서 중요시하는 소위 실질(實質)의 개념을 불어넣었다. 예컨대 임금을 아무리 올려줘봐야 물가가 더 올라버리면 실질임금이 오히려 줄어드니까 아무 소용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시켰던 것이다. (이장규 경제는 당신이 대통령이야 2008년판 33쪽)



1 2 3 4 5 6 7 8 9 10 다음